현재 위치
  1. Home
  2. GALLERY

GALLERY

.

게시판 상세
제목 [SBS 뉴스] "달·화성 땅 사요" 몰려든 사람들…우주 부동산 호황?
작성자 이주호 (ip:)
  • 작성일 2021-12-05 21:35:22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252
평점 0점

<앵커> 그런데 지구가 복잡하고 이렇게 땅값이 비싸다면 달나라를 사라고 광고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. 황당한 얘기지만 실제로 달나라 땅 사려고 유명인들이 몰려들었습니다. 심우섭 기자입니다. <기자> 톰 행크스와 톰 크루즈, 니콜 키드먼, 클린트 이스트우드 등 할리우드 스타들에, 카터와 레이건, 부시 등 미국의 전직 대통령들까지, 모두 달나라 땅을 산 사람들입니다. 이들에게 달의 땅을 판 사람은 데니스 호프란 미국인입니다. [달에 두 곳, 화성에 한 곳이요. 알겠습니다.] 지난 1967년 UN은 우주 조약을 만들어 국가와 특정 기관이 달을 포함한 천체를 소유할 수 없도록 했습니다. 호프는 이 조약의 허점을 파고들었습니다. 국가와 기관이 아닌 개인에게는 소유권 제한이 없다는 점을 이용해 사업을 시작한 겁니다. 달은 물론 화성과 금성, 수성에 목성의 위성 땅까지 팔아 70억 원 정도를 벌어들였습니다. [데니스 호프/달 대사관 창립자 : 저희가 파는 행성 땅은 모두 같은 가격입니다. 1에이커(4천㎡) 19.9달러, 세금 1.51달러, 서류 비용 등을 포함해 24달러입니다.] 축구장만 한 땅을 우리 돈 4만 원 정도면 살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. 전 세계적으로 구매자가 6백만 명이 넘고, 우리나라에서만 1만 명 가까이 땅을 샀습니다. [조준형/달 땅 구매자 : 우리 때는 그냥 꿈같은 얘기였지만 우리 자녀한테는 현실이 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생각해서 그럼 조금 투자의 개념이 있지 않을까 하고….] 지금까지는 이런 거래에 별다른 제한이 없었습니다. 독일과 스웨덴에서는 사기 소송도 제기됐지만, 우주는 관할권이 없다는 이유로 혐의없음 판결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. 하지만 앞으로는 다릅니다. [최기혁/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 탐사 사업단장 : 재사용 발사체와 같이 저렴한 발사체가 개발된다면 우주에서 자원 채굴이 경제성이 있게 됩니다. 그러면 우주 자원의 소유권을 놓고 분쟁이 발생할 소지가 있습니다.] 자기만족이건, 투자 목적이건, 우주를 향한 인간의 소유욕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지켜볼 일입니다. (영상취재 : 김민철, 영상편집 : 김진원, VJ : 정영삼)
출처 : SBS 뉴스
원본 링크 : https://news.sbs.co.kr/news/endPage.do?news_id=N1004458426&plink=ORI&cooper=NAVER&plink=COPYPASTE&cooper=SBSNEWSEND

첨부파일 20211205_213241.png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0 / 200 byte



hosting by cafe24 심플렉스인터넷(주)